※ 지구과학 사이버 강좌에서 발췌한 자료임.

지구가 병들고 있어요.

도시의 푸른 하늘은 어디로, 우리의 생명터전 지구를 위협하는 온난화, 나와서 갈 곳 없는 산같은 쓰레기

죽어가는 땅, 우리가 사용하는 에너지는 무한한가, 늘어나는 사막 사라지는 열대의 숲

도시의 푸른 하늘은 어디로

지구상에 살고 있는 모든 동...식물은 한 순간도 대기권을 떠나서 공기없이 살 수가 없습니 다. 그런데 공업화가 진전되고 자동차가 많아짐에 따라 푸르고 맑았던 도시의 하늘이 거무스름 하고 희뿌옇게 변해가고 있습니다. 도심에서 심호흡하는 사람을, 수돗물 그냥 마시는 사람, 과 일 껍질째 먹는 사람과 더불어 3대 바보 가운데 하나로 칠 만큼 대기오염이 우리들의 건강을 심 각하게 위협하고 있습니다. 이제 런던 스모그 사건은 도처에서 일어날 가능성이 있고 우리 곁에 도 있습니다. 죽음의 안개 스모그, 런던 스모그 사건 안개 속을 거닐면 참으로 이상하다. 어느 유명한 시인의 안개라는 시 첫 구절입니다. 그러나 안개는 더 이상 낭만의 대상이 아닙니다. 그것을 우리에게 일깨워준 첫 번째 사건은 런던스모그 사건이었습니다. 런던에 위치한 공장의 배출가스, 석탄 난방의 매연 등으로 인해 1952년 12월 5일부터 9일까지 5일간 지독한 스모그(smog)가 발생하였는데, 이로 인해 불과 4일 만에 4,000여 명의 주민이 사 망했고 1953년 2월까지 무려 8,000여 명이 호흡기 질환으로 사망하였습니다. 이 사건은 아황산 가스(SO2)와 부유분진이 런던 특유의 안개와 결합하여 일어난 것으로, 이후 이런 유형의 스모그 현상을 런던형 스모그라 부르게 되었습니다. 도시 스모그의 또 다른 유형은 광화학 스모그로 자동차 급증으로 인한 배기가스가 대기오염의 주 오염원이 되는 경우입니다. 광화학 스모그는 오존 등의 광화학물질이 대기 중의 가스와 반응 하여 일으키는 것으로 로스앤젤레스, 동경 등의 대도시들에서 발생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를 LA형 스모그라고 부릅니다. 늘상 뿌연 서울 하늘, 대기오염도 세계 제2위 92년 12월 초 전 세계 20개 대도시 가운데 서울의 대기오염도가 멕시코시티에 이어 세계 제2 위라는 세계보건기구(WHO)의 보고서 내용이 발표되어 우리에게 충격을 주었습니다. 보고서 내용 을 보지 않더라도 서울은 겨울철 대낮에도 시계가 1km에도 미치지 못할 뿐 아니라, 광화문을 중 심으로 한 반경 10km 지역의 바위에 이끼가 사라진 지 오래입니다. 도심지에 근무하는 사람 가 운데 머리가 아프고, 목이 따갑다고 병원과 약국 찾는 사람이 늘어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서울 만이 아니라 부산, 대구, 광주, 인천 등 전국의 대도시들의 모든 하늘이 몸살을 앓고 있는 실정 입니다.

하늘에서 내려오는 죽은의 신-산성비

예전엔 빗물을 받아 멱도 감고 빨래도 했다는데... 요즈음 도시에서는 자동차, 공장, 발전소 등에서 내뿜는 아황산가스와 이산화질소 등의 오염 물질이 공기 속의 수분과 합쳐 황산 또는 질산이 되어 오염되지 않은 비의 약 50배 정도 가량 산성화된 pH(수소이온농도지수) 4 안팎의 시큼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정상적인 빗물은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가 녹아 있어 pH 5.65 정도의 약산성인데, 이와 같은 pH 5.6 이하의 비를 산성 비라 일컫습니다. 산성비는 국경을 넘어서 옵니다 스웨덴은 산성비로 인해 호수 10만 개 중 2만 개가 생물이 살 수 없는 죽음의 호수가 되었고, 노르웨이에서는 20%의 호수에서 산도 저하로 인한 어패류, 플랑크톤 사멸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이는 1천 km도 넘는 영국과 독일에서 날아오는 오염물질로 인해 산성비의 피해를 입었기 때문입 니다. 우리 나라에서도 편서풍을 타고 황사와 함께 온 중국의 대기오염물질에 의해 백령도 부근에서 강한 산성비가 내리기 시작했고, 북한산 등 수도권 주변의 산에서도 잎이 누렇게 마르는 숲의 쇠퇴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우산없이 산성비를 맞으면... 산성비 속의 염산, 황산, 질산 성분은 금속이나 광물을 녹이며, 식물이나 동물의 세포를 파괴 시킬 수도 있습니다. 산성비가 오랫동안 내리면 토양이 산성화되어 식물이 자라지 못하고, 농작 물의 수확량이 줄어들며, 흙속의 지렁이나 미생물도 죽어갑니다. 산성비로 호수가 산성화되면 물고기들이 죽어갑니다. 사람이 산성비를 맞으면 저항력이 약해지며, 피부가 빨리 늙고 피부병 이나 피부암에도 걸릴 수 있습니다.

나와서 갈 곳 없는 산 같은 쓰레기

삼천리 반도 어디나 쓰레기 동산 우리 나라의 쓰레기량은 92년 현재 한 사람이 하루에 내놓는 쓰레기량이 1.7kg에 이르고 있습 니다(환경처). 이는 지난 90년까지만 해도 평균 2.3kg이었던 데 비해서는 많이 줄어든 양이지 만, 미국 1.3kg, 일본 1.0kg, 독일 0.9kg 등과 비교해 볼 때 아직도 상당히 높은 수준입니다. 여기에다가 우리 나라는 산더미같이 나온 생활쓰레기의 90%를 주로 매립처리에 의존하고 있습 니다. 결국 4톤 트럭으로 2만 대 가까운 분량의 쓰레기산이 하루에 하나씩 만들어지고 있으며 연간으로 치면 여의도 63빌딩 40개 정도 크기입니다. 쓰레기가 일으키는 환경오염 쓰레기는 막대한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주범입니다. 전국 대부분의 쓰레기 매립장은 쓰레기에 서 나오는 더러운 물(침출수)로부터 지하수의 오염을 막는 차단벽이 설치되지 않은 단순매립지 입니다. 문제는 쓰레기 매립을 위해 매년 약 150만 평의 국토가 잠식당하고 있는데, 토지의 제 한성과 지역주민들의 환경의식의 고양에 따라 매립장을 확보하기가 갈수록 어렵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몇 백 년이 지나도 썩지 않는 많은 쓰레기는 유기체인 땅의 숨구멍을 막아버릴 뿐 아 니라, 썩어가는 쓰레기는 분해되면서 질병의 원인이 되는 각종 벌레(미생물)를 발생시키고 각종 의 유독한 중금속 성분을 방출하여 땅을 오염시킵니다. 쓰레기를 소각처리할 때 나오는 연기속 에 함유된 염화수소나 염소가스, 다이옥신 등은 대기를 오염시키고 우리 인간에게 치명적인 해 를 미치기도 합니다.

죽어가는 땅

흙은 살아 있습니다. 그러나 죽어가고 있습니다. 땅은 무한한 생명의 공급원, 인간은 땅에서 태어나 다시 땅으로 돌아갑니다. 식물과 미생물을 비롯한 토양생물은 땅에서 영양분을 흡수, 분해해서 지상의 동물에게 공급하고, 동물의 배설물 이나 시체는 다시 토양의 양분으로 돌아오는 순환을 합니다. 그런데 이러한 순환이 화학비료의 남용과 각종 쓰레기에서 배출되는 중금속으로 인해 깨어지 고 있습니다. 유기물이 토양에 환원되지 않아 부식도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화학비료로 토양이 산성화되면 미생물과 토양생물이 살 수가 없습니다. 농산물에 스며들어 아무리 씻어도 없어지지 않는 농약은 한 번 몸에 들어가면 배설되지 않는 게 특징입니다. 공장폐수나 산업폐기물 하치장 에서 흘러나온 물이 농업용수로 쓰일 때 더 큰 문제가 일어납니다. 그 속에 섞인 중금속은 작물 의 생육을 저해하기 때문입니다. 환경처의 1993년 발표에 의하면 우리 나라 토양의 중금속 함유량이 자연상태의 함유량보다 평 균 2.2배까지 높게 나타나고 있으며 공단이나 광산 등 일부지역에서는 최고 53배에 이르고 있어 토양오염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에너지 무한한가요

현관 앞의 초인종, 편리한 전화기, 전등, 다리미, 즐겁게 보는 텔리비전을 비롯한 각종 가전 제품 등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있어 에너지는 거의 절대적인 존재입니다. 이처럼 인간생활 을 지탱해주는 에너지는 땅에서 캐낸 석탄, 석유, 천연가스 등 화석연료로부터 얻어지는 것입니 다. 오늘날 인류가 1년 간 소비하는 에너지의 양은 약 100만 년 세월에 걸쳐 지구가 만들어낸 에너지량과 맞먹으며, 이러한 속도로 소비가 계속된다면 수십 년 안에 화석연료는 바닥날 것입 니다. 뿐만 아니라 에너지는 그것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많은 오염물질을 배출하고 있습니다. 오늘 날 화석연료의 소비 때문에 연간 무려 50억 톤이 넘는 탄산가스가 방출되어 지구의 기온을 상승 시키는 온실효과, 산성비, 사막화 등의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그림> 90년 총 에너지 소비증가율 (단위: %) - 한국 14.1(9.0) - 대만 6.6(5.0) - 일본 3.7(5.2) - 미국 0.2 (1.0) * ( )은 경제성장률

늘어나는 사막 사라지는 열대숲

사막화와 열대림 파괴는 동전의 양면 범 지구적인 이상기후와 수자원고갈, 대규모 단일 농작물의 재배와 같은 복합적인 요인들과 결합하여 세계 도처가 사막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아프리카의 사하라 사막, 중앙아시아의 고비 사막, 아메리카 대륙의 여러 사막들이 점점 커져 남하함에 따라 한 때는 비옥한 토지였던 지역 이 사막화하고 있습니다. 나이지리아는 전 국토의 64%이던 열대림이 81년에는 6.4%로 줄어들었고, 이디오피아는 한 때 국토의 절반 이상이 삼림이었지만, 지금은 2.5%도 안됩니다. 동남 아시아의 삼림도 줄어들고 있 습니다. 태국은 국토의 70%이던 삼림이 3분의 1로 줄어들어 1977년 이후에는 오히려 목재 수입 국이 되었습니다. 필리핀도 나왕목재를 너무 많이 팔아서 70%였던 삼림이 3-4%로 줄었습니다. 특히 세계 산림면적의 4분의 1을 차지하고 전 지구 산소량의 4분의 1을 공급하는 지구의 허 파, 아마존의 밀림은 현재 매년 7만 km2, 남한 면적의 5분의 4 정도 되는 면적이 개발로 사라져 가고 있습니다. 열대림은 간단히 복구되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나무를 베어 내면 유기물이 분해되어 비에 씻 겨 내려갑니다. 열대림은 물을 저장하는 댐 역할을 하고, 그 물이 증발, 다시 비가 되도록 하는 데 나무가 없어지면 비가 좀처럼 오지 않게 되고, 내린다 해도 토양을 유실시켜 적토가 노출됩 니다. 적토가 고온에서 완전히 말라 버리면 생물이 살 수 없는 나쁜 토양이 되고, 급속도로 사 막화되는 것입니다.

사막화의 원인 (단위: %) - 방목: 34.5 - 삼림벌채: 29.5 - 농경: 28.1 - 과도한 개발: 7.0 - 기타: 0.9 육지에서 숲이 차지하는 면적(단위:%) - 1956년: 25 - 1978년: 20 - 2000년: 17 - 2020년: 14